원광제약

 

 
건강정보
 
2015. 07. 28 (16:48)
제   목 : 식약처, 여름 휴가철 식·의약품 건강안전 정보 제공
작성자 : 관리자     파일첨부 : 20150728164809.jpg 조회 : 1285



여름 휴가 대비 알아두어야 할 식·의약품 안전 사용요령



여름 휴가를 즐겁고 건강하게 보내기 위해  장보기 요령, 식재료 구입 및 식중독 예방 요령 등 알려드립니다.


 

 

 여름 휴가를 즐겁고 건강하게 보내기 위해서

 ▲ 식재료 구입 및 식중독 예방 요령

 ▲ 안전상비의약품, 다한증 치료제, 멀미약 등의 올바른 사용법

 ▲ 자외선차단제, 모기퇴치용 살충제, 제모제 등 의약외품의 올바른 사용법

 ▲ 물놀이 시 보청기, 심장충격기 사용 시 주의사항 등

 

〈식재료 장보기는 1시간 이내로 하세요!〉
 ◎ 덥고 습한 여름 날씨에는 식재료가 상온에 1시간 이상 노출되면 세균이 급속히 늘어나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으므로

    장보기 단계부터 주의가 필요하다. 

 ◎ 장을 볼 때에는 필요한 만큼만 유통기한․표시사항을 잘 확인하여 신선한 식품을 구입해야 하며, 상온보관 식품부터

     냉장·냉동식품의 순으로 1시간 이내에 마치도록 한다.
     ※ 식재료 구입순서 : 라면, 통조림 등 냉장이 필요 없는 식품 → 과일․채소 → 햄, 어묵 등 냉장이 필요한 가공식품 → 육류 → 어패류


 ◎ 세척 절단 등 전처리 신선 과일 및 채소는 냉장제품을 구입하고, 과일채소류를 육류나 수산물과 함께 구입 시에는 분리하여

    포장하는 것이 좋다.

 ◎ 농산물은 흠이 없고 신선한 것을 구입하고, 수산물은 몸통이 탄력이 있고 눈이 또렷하며, 윤기가 나고 비늘이 부착된

     신선한 것을 구입하는 것이 좋다.

 ◎ 냉장이나 냉동이 필요한 식품은 구입 후 바로 냉장고나 냉동고에 보관하고, 냉장고나 냉동고 문을 열기 전에 필요한 식품을

     먼저 파악하여 한 번에 꺼내는 등 사용 시에도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냉동보관 육류·어패류 등 장기간 보존하는

    식품은 냉동고 안쪽 깊숙이 넣고, 냉장실 문쪽은 온도 변화가 크므로 금방 먹을 것만을 보관하는 것이 좋다.
   ※ 냉장고 위치별 낮은 온도순 : 냉동 안쪽 < 냉동 문쪽 < 냉장 안쪽 < 냉장 채소칸 < 냉장 문쪽

 ◎ 냉장고 적정온도 유지를 위해서는

    ▲ 전체용량의 70%이하로 채우기 ▲ 자주 문을 열지 않기 ▲ 뜨거운 것은 재빨리 식힌 후 보관하기 등을 지켜야 한다.

〈보관에서 섭취까지 단계별 식중독 예방요령을 지키세요!〉
 ◎ 기온이 높고 냉장·냉동 시설이 부족한 캠핑 시설 등 야외에서는 식중독균 증식이 왕성한 만큼 음식물 보관과 섭취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식재료를 운반․보관할 때는 아이스박스·팩 등을 이용하여 차갑게 운반하며, 과일․채소는 고기나 생선의

    육즙이 닿지 않도록 분리하여 보관해야 하고, 자동차 트렁크는 온도가 높으므로 가급적 음식물을 보관하지 않아야 한다.

 ◎ 조리할 때 주의 사항은

 ▲ 조리 전 비누 등 손세정제를 사용하여 손 씻기

 ▲ 생고기를 자른 칼과 도마는 반드시 세척한 후 사용하기

 ▲ 고기 구울 때 사용한 젓가락 등을 익힌 음식을 집거나 섭취용으로 사용하지 않기

 ▲ 바비큐 등은 내부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 조리하기 

 

 ◎ 섭취할 때 주의 사항은

 ▲ 식사 전 손을 깨끗이 씻거나 물티슈로 닦기

 ▲ 실온이나 자동차 트렁크에서 오래 보관되었던 식품은 버리기

 ▲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계곡물이나 샘물 등을 함부로 마시지 않기

 ▲ 마실 물은 가정에서 미리 끓여서 가져가기

 ▲ 민물 어패류는 기생충의 중간 숙주이므로 섭취를 자제하고 불가피한 경우 반드시 잘 익혀서 섭취하기

 ▲ 야생버섯, 설익은 과일, 야생식물 등을 함부로 채취하거나 섭취 자제하기

 

 ◎ 여름철에 생선, 조개 등 어패류를 가열하지 않고 날것으로 먹으면 비브리오 패혈증, 장염비브리오 식중독, 아니사키스증

     발생 등의 위험이 높아지므로 충분히 익혀서 먹는 것이 바람직하다.
   ※ 아니사키스증 : 아니사키스 기생충에 감염된 해산물을 조리하지 않고 섭취 시 발생하는 급성 복통 질환

〈안전상비의약품 주의해서 복용하세요!〉
 ◎ 안전상비의약품을 구입하여 복용할 때에는 설명서를 잘 읽고 정해진 용법·용량을 지켜 복용해야 하며, 하루를 넘어서

     복용할 경우에는 의사·약사와 상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안전상비의약품: 일반의약품 중 주로 가벼운 증상에 시급하게 사용하며 환자 스스로 판단하여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서 해당 품목의 성분,

        부작용, 함량, 제형, 인지도, 구매의 편의성 등을 고려하여 보건복지부장관이 정하여 고시하는 의약품


 ◎ 해열진통제, 감기약의 경우 다른 해열진통제나 감기약을 한꺼번에 복용하지 않도록 한다.
     아세트아미노펜을 포함한 제품은 정해진 양을 초과하는 경우 간독성을 초래할 수 있어 특히 주의해야 하며,

     타이레놀(아세트아미노펜)정500mg의 경우 1일 6정까지 복용을 권장한다.


 ◎ 파스는 반드시 피부에 붙이는 용도로만 사용하고 눈 주위, 상처, 점막 등의 부위에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하며, 발진·발적,

    가려움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사용을 중지하여야 한다.

〈다한증 치료제, 벌레 물린데 바르는 약 올바르게 사용하세요!〉
 ◎ 더운 여름철, 땀 과다증 치료제를 사용하는 경우 우선 최근 과도한 땀 분비가 다른 질병으로 인한 것은 아닌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 바르는 땀 과다증 치료제는 피부 화끈거림이나 자극을 줄이기 위해 사용 전에 바를 부위를 완전히 건조시켜야 하며,

        상처가 있거나 최근에 면도한 피부에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 눈, 입 또는 다른 점막에 닿지 않도록 하여야 하며, 접촉하는 경우에는 물로 잘 씻어내야 한다.

 ◎  벌레에 물렸을 때는 상처주위를 깨끗이 씻은 후 연고 등을 바르는 것이 좋고 가렵다고 긁거나 침을 바르면 이차 감염을

     일으켜 상처가 덧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 연고에는 가려움과 통증을 없애기 위해서는 디펜히드라민, 디부카인염산염, 멘톨, 캄파 등을 함유한 제품을 사용하면

        되고 가려움만을 없애기 위해서는 히드로코르티손, 프레드니솔론 등의 성분이 함유된 제품을 사용한다.
    ▶사용 후 증상이 개선되지 않을 경우 사용을 중지하고 의사 또는 약사와 상담하여야 한다.


 ◎ 아울러, 벌레에 물리지 않도록 방충망을 이용하거나 긴팔, 긴바지를 입고 모자를 착용하여 노출된 피부를 줄이는 것이

     바람직하다.

〈장거리 이동 시 멀미약 사용 주의하세요!〉
 ◎ 알약이나 마시는 약의 경우 승차 30분에서 1시간 전에 미리 복용하고 추가 복용 시에는 4시간 이상 간격을 두어야 한다.
 ◎  패취제의 경우에는 반드시 1매만 붙이고 이동이 끝나면 즉시 떼어낸 후 손을 깨끗이 씻도록 한다.
     어린이용 패취제는 의사의 처방이 필요한 전문의약품으로 ‘어린이용’을 확인하고 연령별 사용량도 꼼꼼히 숙지 후

     사용해야 한다.
 ◎  멀미약 복용 시 졸음, 방향 감각 상실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운전자는 먹지 않는 것이 좋다.
 ◎  또한, 녹내장, 배뇨장애가 있는 사람이 멀미약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안압이 높아지거나, 배뇨장애 증세가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멀미약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지키세요!〉
 ◎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면 여름철 피부 노화, 피부 홍반, 색소 침착 등 각종 피부 이상반응 등을 예방할 수 있다.
     자외선 차단제는 외출하기 15분 전에 손가락 한마디 정도의 양을 노출되는 피부에 골고루 피막을 입히듯 꼼꼼히 바르고

     약간 두껍게 발라야 하며, 땀이 많이 나거나 장시간 햇빛에 노출될 때는 수시로 덧발라주어야 효과를 제대로 볼 수 있다.


 ◎ 자외선 차단제 구입 시 제품 포장에 ‘기능성화장품’ 문구와 자외선 차단지수(SPF), 자외선A 차단 등급(PA)이 표시되어

     있는지 확인하고 자신에게 적당한 제품을 골라야 한다.
    ▶자외선B를 차단하는 정도를 나타내는 지수인 자외선차단지수(SPF)는 수치가 높을수록 자외선 차단효과가 높은 제품이다.
    ▶ 자외선A를 차단하는 정도를 나타내는 PA등급은 PA+, PA++, PA+++로 표시되며 +가 많을수록 자외선 A차단효과가

        큰 제품이다.
    ▶SPF 30 정도에서 약 95% 이상의 자외선이 차단되고 그 이상부터는 차단효과가 크게 증가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해야

       SPF가 클수록 자외선차단효과가 크지만 피부유형, 사용목적, 시간과 장소에 가장 적절한 제품을 선택하여야 한다.

 ◎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다가 알레르기나 피부자극이 나타나면 즉시 사용을 중지하고 전문의와 상의해야 한다.

〈모기 퇴치용 살충제 등을 사용할 때에는 꼭 환기해 주세요!〉
 ◎  모기향(코일형), 전자모기향(매트형, 액체형)은 환기가 안되는 밀폐된 좁은 장소(승용차 안, 텐트 등)에서는 사용하는 것을

      피하고, 특히 영유아(만 6세 미만)가 있는 가정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특히 불이 붙기 쉬운 물건이나 물질은 모기향에서 가급적 멀리 떨어뜨려 놓고, 잠자는 동안 이불이나 모포 등에 덮이는

      일이 없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  뿌리는 살충제(에어로솔 형태)는 뿌리는 사람 외에 다른 사람이 없을 때 사용하고, 뿌리고 난 후에는 반드시 충분하게

      환기(10초 분사 시 최소 30분 이상) 시켜야 한다.
      또한 피부나 눈에 접촉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만약 피부에 닿은 경우에는 비누와 물로 깨끗이 세척하고 특히 눈에 들어간

      경우에는 흐르는 물로 충분히 씻어야 한다.

 ◎  모기기피제는 주성분과 농도에 따라 효과가 유지되는 시간이 달라 활동 시간 등을 고려하여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 
      * 눈이나 입, 상처부위, 햇볕에 탄 부위에는 바르지 않도록 주의하고 외출에서 돌아오면 기피제를 사용한 부위를 물과

         비누로 깨끗이 씻어야 한다.
      * 향기나는 팔찌(공산품)’ 등을 모기기피제로 잘못 구매하는 사례가 있으므로 모기기피제를 구입할 경우에는 반드시

        용기나 포장에 '의약외품' 표시가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제모제 사용 후 바로 일광욕 하지 마세요!〉
 ◎  제모제는 피부의 영양상태, 호르몬 변화, 스트레스 등으로 인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사용 전에 소량을 피부에

     발라 하루 정도 관찰 후에 이상반응이 없을 시 사용하는 것이 좋다.


 ◎  제모제를 사용한 후 바로 일광욕을 하면 피부발진 등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제모제 사용 후 최소 24시간(하루)이

     지난 후에 일광욕을 해야 한다. 또한, 데오드란트, 향수 또는 수렴화장수(Astringent)가 함유된 알코올은 피부 자극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제모제와 동시에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  상처, 습진, 기타 염증이 있는 사람은 사용을 피해야 하며, 특히 몸의 호르몬 분비 변화가 심한 임신 또는 모유 수유 중인

     여성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콘택트렌즈 관리는 의약외품을 사용하세요!〉
 ◎ 콘택트렌즈는 반드시 식약처 허가를 받은 '콘택트렌즈 관리용품'으로 세척, 소독을 하고 정해진 보관용기에 넣어

     관리해야 한다.
     ▶ 콘택트렌즈를 눈에 착용한 후에는 콘택트렌즈 보관용기 안에 있는 용액은 즉시 버리고 세척한 다음 건조시켜서 보관한다.
     ▶ 또한 제품 중 용액의 오염을 방지하기 위하여 제품 용기의 마개 부분을 만지지 않도록 주의하고,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마개를 꼭 닫아야 한다.
 ◎ '콘택트렌즈 관리용품'은 반드시 콘택트렌즈 세척·헹굼·소독·보존 등을 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하여야 하며,

      코 안을 세척하거나 코나 입 안으로 들어가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여야 한다.

〈물놀이 시 보청기, 자동제세동기(심장충격기) 사용 주의하세요!〉
 ◎ 보청기 착용자의 경우 수영 등 물과 접촉이 될 상황에서는 반드시 보청기를 빼고 활동을 해야 하며 물속에 빠뜨렸다면

    마른 헝겊으로 빨리 닦은 후 전지를 제거하고 임의로 분해하거나 수리하지 말고 전문가에게 점검을 받도록 한다.
    또한, 보청기는 충격에 약하므로 떨어뜨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장기간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먼지나 귀지 등을

    털어내고 직사광선을 피해 전용케이스에 보관해야 한다.


 ◎ 피서지에서 급성 심장마비 등 응급환자가 발생하여 자동제세동기(AED, Automated External Defibrillator)를 사용하는 경우

     보관되어 있던 자동제세동기 내부와 외부의 온·습도 차에 의해 장비 표면에 수증기가 응결될 수 있으므로 응결된 수증기를

      제거한 후 사용하여야 한다. 또한, 사용 대상자와 장비는 물기가 없는 장소로 이동하여 사용하고, 사용 대상자의 상체가

     물에 젖어있다면 패드를 부착할 곳의 물기를 제거하여 감전사고에 대비하여야 한다.
     ※ 자동제세동기 : 불규칙한 심장 박동을 정상적으로 회복시키기 위해 심장에 강한 전류를 일시적으로 통과시켜 심장이 다시 정상적으로

                            박동하도록 도와주는 기기

  여름휴가철을 맞아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은 외국 위해 식·의약품에 대한 무분별한 구입을 방지하고,

 안전한 여행을 위하여 식약처 홈페이지 등에 외국 위해 식‧의약품 정보와 국가별 식·의약 관련

 정보를 상시 제공하고 있습니다.


 ◎ 외국 위해 식·의약품에 대한 정보는 식약처 홈페이지, 모바일웹,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출국 전 인천공항

     출국장 및 면세구역에 설치된 전광판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 외국 위해 식‧의약품 : 유해물질 검출, 무허가 제품 등을 이유로 제외국 정부기관 등에서 회수‧섭취경고 등의 조치를 취한 제품


    ※ 외국 위해 식‧의약품 정보 확인 방법 

 ① 식품의약품안전처 홈페이지>분야별정보>소비자위해예방>'위해정보공개'에서 확인
 ② 식품의약품안전처 모바일웹 설치 및 접속(m.mfds.go.kr/mri)>'외국 위해 식의약품'
 ③ 위해정보과 페이스북 접속(www.facebook.com/riskinfo)

 

 식약처 홈페이지(www.mfds.go.kr)에는 여행국가에서 발생한 식중독 정보와 해외 여행시 국민들이 소비를

 자제하거나 섭취시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식·의약 관련 정보를 국가별로 제공하고 있어 이를 미리 확인하면 보다

 안전한 여행을 준비할 수 있습니다.

  Content name date hits
식약처, 여름 휴가철 식·의약품 건강안전 정보 제공  
관리자
2015/07/28 1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