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겨울철 치아관리는 이렇게!

페이지 정보

관리자 162회 등록일2018.04.02

본문

의학상식 겨울철 치아관리 방법 

 

겨울철이면 급격한 실내·외 온도차로 피부건강에 관심을 기울인다.

여기서 피부건강관리뿐 아니라 겨울철에 소홀히 하지 말아야 할 것이 또 있다.

바로 치아관리다. 

 

◆겨울철 적절한 양치물의 온도

외출 후 귀가 했을 때 양치하는 습관을 갖는 것이 좋다. 바깥에서 먹은 음식물들이 입 안에 남게 되면 충치균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단, 겨울철 양치질을 할 때는 적정한 양치물의 온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날씨가 춥다고 너무 뜨거운 물로 양치를 하면 치아 균열의 직접적인 원인이 될 수 있다. 그렇다고 너무 차가운 물로 양치를 하면 이 역시 치아에 무리를 줄 수 있기 때문에 22~25℃ 정도의 미지근한 물로 양치를 하는 것이 좋다.

 

◆겨울철 시린 치아관리

외출 시 추운 날씨 때문인지 치아까지 시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 많은 이들은 단순히 추위 때문에 치아까지 시린 것이라 생각하고 넘기기 마련이다. 하지만 이는 치주염의 신호일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하는 것이 좋다. 치주염은 상당히 진행되기 전까지 알아차릴 수 없어 관심을 두고 관찰해야 한다. 찬바람을 쐬었을 때 치아가 시리다면 병원을 찾아 치주염은 아닌지 확인하는 것이 좋다. 방치했을 경우 치료하는 데 드는 시간과 비용 때문에 부담이 될 수 있다.

 

◆안주와 술은 치아에 ‘독’

연말이 되면 술자리가 잦아지는 것이 사실이다. 술에는 안주를 빼놓을 수 없는데 안주는 치아건강에 좋지 않다. 특히 찌개나 무침 종류의 안주는 염분이 다량으로 함유돼 있어 치주염을 악화시킨다. 맥주와 함께 먹는 오징어와 육포는 질기기 때문에 턱관절에 무리를 주고 치아에 부담을 줄 수 있다. 또한 술을 먹고 취하면 양치질을 하지 않고 바로 잠자리에 드는 경우가 많다. 술과 함께 섭취한 안주들이 곧 충치로 이어지기 쉬운 환경을 만들기 때문에 반드시 양치질을 하고 잠자리에 들어야 한다. 루시아치과 정수용 원장은 “겨울철에는 주로 실내생활을 하기 때문에 입냄새로 고민하는 이들이 많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양치를 꼬박꼬박 해야 하며, 양치를 할 때 혀도 함께 닦아 주면 구취를 없애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또 “양치질을 할 때 칫솔을 이용해 입술을 닦아 주면 입술에 각질이 일어나는 것도 예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0건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원광제약 메인